CMC International Services

Chelsea Management Company has worked with, and for, Asian investment professionals since 2010.  Our first venture was with AssetPlus of Seoul as we jointly managed a China-focused fund for North American investors.

In 2017, Chelsea became the subadvisor for Korea Investment & Securities’ “4th Industrial Revolution WRAP” product comprised of North American technology related shares. Subsequently, Chelsea has acted as sub-advisor to several other Korean investment advisory and brokerage firms seeking North American equity expertise for their domestic clients.

Chip Baik (Korean name: Woonsang Baik), formerly CEO of AssetPlus USA, leads Chelsea’s Asian business efforts as Senior Vice President, Asia. Mr. Baik has thirty-two years’ experience in the securities industry.  After 18 years of experience in the Korean securities industry, including as a fund manager and in brokerage, he has spent the last fourteen years working within the U.S. financial industry.

 


 

Chelsea Management Company는 2010년부터 아시아 시장에 관심을 가지며 투자 전문가들과 협력 해 왔습니다. 첫 번째 협렵은 서울의 AssetPlus자산운용과 함께 미국내 투자자를 위한 차이나 펀드를 공동으로 만들고 관리한 것이 아시아 비즈니스의 시작입니다.

그후 한국내 대형증권사인 한국투자증권과 2017년 7월 ”4차 산업혁명 WRAP” 상품을 출시 최초 한국계 증권사 상품에 자문을 시작했으며 이 경험을 바탕으로 Chelsea투자자문은 한국내 고객을 위해 북미 주식 전문 지식을 추구하는 다른 여러 한국 투자 자문 및 중개 회사들의 자문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한국내 기관투자자들의 미국 증시에 투자도 자문을 하는 등 활발한 비지니스를 진행 하고 있습니다.

CMC에서 아시아 비지니스를 총괄하고 있는 CHIP W. BAIK (한국명: 백운상)은 에셋플러스 미국법인 대표로 일을 하면서 첼시투자자문과 인연을 맺었습니다.

그는 1988년 한국에서 증권업계에 입문하여 32년간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한국 증권계에 18년간 펀드메니저, 증권 법인 브로커 등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14년째 금융업계에 종사하고 있습니다.